About Me | Blink Factory      
 
한 해를 보내며.. | 삶의 기록 07/12/20 13:42  


2007 YLC Year-End Party @ Humanstarville, Chungdam

처음 만날 땐 모두가 풋풋한 대학생이었는데 이젠 하나 둘씩 청첩장을 돌리기도 하고, 아이의 첫 돌을 자랑하는 이도 생겼다. 비록 지금은 발랑 까져 버렸지만 순수한 영혼을 가지고 있던 시절, 만남의 복을 허락해 달라고 되뇌던 기도가 이루어 진 것인지, 내 주위를 둘러싼 풍성한 만남의 복에 감사하다.

또 한 해 저물어 간다. 서로의 미숙함 때문에 크고 작은 상처를 남기기도 했던 몇 번의 만남과 헤어짐 속에서 사랑과 소유의 차이를 생각해 볼 수 있었고, 깊은 슬럼프를 지나오며 타인의 인정에 의존한 자신감이 아닌 나 스스로의 확신과 여유로부터 비롯되는 진정한 자신감을 키워 갈 수 있었다. 그리고 여행의 즐거움을 알게 되면서 삶을 순간순간 남김없이 즐기고 싶은 욕심도 생겼다.

이제 몇달 채 남지 않은 병무청 시계를 보며 전쟁을 앞 둔 병사의 초조한 심정과 설레는 마음으로 다시금 내 삶의 로드맵을 점검 해 본다. 성장과 성숙, 만남의 복이 이어지며 한 사람의 어른이 되어 갈 한 해 이기를. 스물 다섯, 내 젊음이 눈부시다…

Comments (13) : Trackbacks

 
| 1 |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 이전 글 | 다음 글 ▶
 
 
 
       Search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19)
삶의 기록 (15)
차가운 이성 (58)
뜨거운 감성 (42)
동물적 감각 (4)
Recent Articles
2010 돌아보기 (18)
인터뷰 기사 (2)
크고 싶거든 (6)
압구정 오피스 (17)
트위터가 어려운 이유.. (25)
노 아웃 주자 만루 (8)
기회란 말이지 (5)
우리는 사소한 것에 목.. (17)
프레젠테이션 철학 (24)
사업을 시작한다는 것 (19)
Recent Comment
아주 훌륭 했어요. 감사
02/28 _ boyaci
오홋 간만에 글! 은은하니..
02/28 _ gmailseviltwin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
02/27 _ 비밀 댓글
안녕하세요 드리블 팔로우..
11/30 _ 김혁인
@채경민: 옙. 완전 반가워..
08/04 _ 이지만


TOTAL : 409803
TODAY : 55
YESTERDAY : 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