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Blink Factory      
 
사랑 vs. 야망? | 뜨거운 감성 06/10/17 02:44  


더웠던 건지, 바빴던 건지. 가을이 되고도 가을이란 걸 잘못 느껴 왔는데
짧은 옷을 입고 나간 탓인지 오늘 아침 처음으로 지금이 가을이란 걸 느끼고 말았다. :)

얼마 전엔 한 출판사에서 사랑과 야망이라는 각각의 주제로 두 권의 책을 내놓고
당신에게 사랑과 야망 중 무엇이, 왜 더 중요한지를 묻는 이벤트를 하고 있었는데,

     <사랑을 선택한 여자, 다이애나>, <야망을 선택한 여자, 힐러리>

흥미가 생겨 곰곰이 생각하다 이런 답글을 달았더니 며칠 뒤 다이애나 책이 도착해있다.

     '사랑은 궁극적인 가치, 야망은 사랑을 지키고 유지하기 위한 수단적인 가치'

어려서부터 그렇게 성취 지향적이고, 야심 많던 나에게 이 둘의 순서가 바뀐 건 언제부터일까.
물론 후회는 없고, 모든 게 다 감사할 따름이지만…. 가을, 심란한 계절이다. ㅎㅎ..

오랜만에 감상적인 글 하나.




< ♬ Kelly Clarkson - Because of You >

Comments (14) : Trackbacks

 
| 1 | ... 88 | 89 | 90 | 91 | 92 | 93 | 94 | 95 | 96 | ... 119 | ◀ 이전 글 | 다음 글 ▶
 
 
 
       Search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19)
삶의 기록 (15)
차가운 이성 (58)
뜨거운 감성 (42)
동물적 감각 (4)
Recent Articles
2010 돌아보기 (18)
인터뷰 기사 (2)
크고 싶거든 (6)
압구정 오피스 (17)
트위터가 어려운 이유.. (25)
노 아웃 주자 만루 (8)
기회란 말이지 (5)
우리는 사소한 것에 목.. (17)
프레젠테이션 철학 (24)
사업을 시작한다는 것 (19)
Recent Comment
아주 훌륭 했어요. 감사
02/28 _ boyaci
오홋 간만에 글! 은은하니..
02/28 _ gmailseviltwin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
02/27 _ 비밀 댓글
안녕하세요 드리블 팔로우..
11/30 _ 김혁인
@채경민: 옙. 완전 반가워..
08/04 _ 이지만


TOTAL : 450943
TODAY : 1
YESTERDAY : 13